국립중앙도서관 정책정보서비스 담당자 워크샵 강의 후기

 

지난 금요일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주최하는 정책정보 담당자 워크샵에 강의를 다녀 왔습니다. 

정부 및 공공 기관 도서관이나 자료실에 근무하는 사서 분들이 대상인데 워크샵에서 블로그에 대한 특강을 마련한 것 자체가 아주 반가운 일 입니다.

 

 

정책입안에 필요한 책과 자료 같은 정책정보 서비스를 하는 분들은 다양하고 풍부한 최신 정보를 접할텐데 그 분들이 블로그를 운영하면 블로그 방문자에게 훨씬 더 유용한 정보를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한, 사서가 어떤 일을 하는지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을텐데 사서가 하는 일을 이해시키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는 마켓센싱(Market Sensing)의 기능도 가능하겠지요.

 

 

개인적으로 도서관과 책에 관심이 많은데 많은 분들을 만나게 되서 반가왔습니다. 국회도서관을 자주 이용해서 상대적으로 국립중앙도서관이 어떤 기능을 하는지를 잘 몰랐는데 이해의 폭을 넓히는 계기도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의 도서관은 많이 나아졌다고 하지만 선진국처럼 필요한 자료에 대한 문의를 하면 사서가 자료를 검색해서 필요한 책을 안내하는 역할까지 나아가지도 못하고 있고 공공도서관 숫자도 절대적으로 부족합니다. 지식기반사회에서 도서관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고 예산 확충도 시급합니다.

 

 

이미 세상의 절반이 되어버린 인터넷이 몰고 온 개인화시대의 다양성을 이해하고 개인미디어, 특히 블로그를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 기관에서 블로그를 시작하기 전에 알아두어야  할 내용 등을 전달하는데 중점을 두었습니다.

 최근 열풍인 신속한 정보확산 통로로서 "트위터"의 효율성도 설명했습니다.

 

 

워크샵 장소가 강원도 평창군 오대산 자락에 있는 켄싱턴플로라호텔(구 오대산호텔) 이었는데 호텔에서 개최중인 다양한 이벤트  중에 호텔 사용후기를 올려주는"12명의 파워블로거"를 선발해서 호텔 이용권을 주는 이벤트가 있어서 눈길이 갔습니다.

 

 

    와인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데 로비의 와인 매장이 정겹게 느껴졌다.

 

 

       도심 호텔과 달리 여유롭고 나무가 많아서 휴양지에 온 느낌을 갖기에 충분했다.

 

 

워크샵이 끝나고 월정사를 들렸는데 입구부터 전나무숲 길을 복원해서 맨발로 절까지 올라갈 수 있도록 편안한 산책로를 조성해 놓았다.

 

 

전나무 숲에서 뿜어져 나오는 신선한 공기는 코 끝의 향기를 더해 주었고 몸과 마음을 한결 가볍게 해 주었다 

 

     최고령 전나무가 훼손되고 밑둥만 보전되고 있었다.

     보전하고 경각심을 불러 일으키는 것은 좋은 일이다. 아래는 안내문

 

 

 

유명한 월정사 팔각구층석탑. 국보 48호,

고려시대 초기 대표적인 석탑으로 신비스런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상층부의 장식이 특이하다

 

 

                   기념품을 판매하는 곳에 걸려있는 손수건인데 문양이 특이했다.

 

 

                                      절 입구와 천장의 그림을 몇장 찍었다.

 

 

                            절 입구 천장의 오색찬란한 문양이 화려하기만 하다

 

 

      내려오는 길에 소원을 비는 돌탑에 누군가가 앙증맞게 산딸기를 올려놓았다.

      일행 중 한분이 카메라를 들이대길래 나도 따라 찍었는데 산딸기 모습이 재미있다.

 

 

     전나무의 특징은 곧은 줄기의 웅장함인데 월정사의 전나무 숲이 말없이 주는

     메세지를 잘 전달 받았다.

 

      월정사 입구 일주문, 먼저 내려온 사람들이 일행들이 내려오는 것을 기다리고 있다

신고

댓글(11)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