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도 트위터 열풍은 시작되었다

 

“미국이 트위터에 빠졌다”고 할 만큼 트위터 열풍이 거센데 최근 국내에서도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트위터 열풍이 가시화되고 있는 조짐이다. 실제로 “트위터”를 사용해 보니 대단한 매력이 있는 서비스였다. 

지난 5월3일 임백천의 시사터치 '인터넷 완전정복'에서도 한 번 소개 한적이 있는데 그 후 관심이 더 커진 것 같아서 다시 정리하여 소개한다. 

일촌과 이웃을 맺는 기존 서비스와는 달리 follow라는 버튼 클릭 한번으로 자신이 원하는 사람의 140자 이내의 짧은 메시지를 받아볼 수 있고 마찬가지 과정을 거쳐 본인의 메시지도 전달되고, 원할경우 나를 Follow 한 사람에게 직접 메시지를 보낼 수도 있어서 편리성이 뛰어났다. Follow한 사람들의 글을 읽다보면 링크까지 걸려있어서 그 날의 이슈를 요약해서 빠르게 알 수 있고 관심분야에 대한 시각이 넓어진다. 

* 참고 : 트위터의 모든 것

 국내트위터 주간 순방문자는 5월 둘째주 현재 3만 2천 여명으로 지난 1월 첫째 주 6천 여명에서 432%증가한 규모이다. 트위터와 유사한 국내 마이크로 블로그 서비스인 미투데이와 플레이톡과 비교하면 트위터의 성장세는 주목할 만 하다 

트위터는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활용하고 매니아 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더 유명해졌는데 지난 해 2월 가입자가 475,000명에 불과했는데 1년만에 7백여 만명으로 급증하며 1,374% 성장했다. 

전 세계 각 분야 비즈니스 전문가들을 이어주고 있는데 정치인, 방송인, 연예인 들이 많이 활용하고 있다. 특히나 45~54세 중년 참여가 급증하고 있는데 영어권 비지니스를 하는 사람들은 이슈를 점검하기 위해 가장 먼저 찾는 사이트가 되어가고 있다. 

국내외 유명인을 만나고 싶으면 트위터의 바다에 빠지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방송인 '오프라윈프리'의 경우 얼마 전 계정 계설만 하고 시작도 안했는데 3만명이 follow하여 화제가 되었는데 현재 116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국회의원 심상정, 드림위즈 CEO 이찬진 씨 등이 트위터를 하고 있다.

 또한 기업들도 계정을 개설하고 있는데 미디어다음도 관심있는 뉴스를 트위터를 통해 쏱아내고 있으며 심지어 북한의 조선중앙통신도 일부 영문기사를 제공하고 있다.

 * 관련기사 : 마이크로 블로그 '트위터', 한국에서도 날까?

 

조선중앙통신 트위터 캡쳐

 

초기에 IT 마니아들의 독특한 문화로 자리잡았던 트위터가 연예인들과 기업의 마케팅 도구로 변질되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으나 더 이상 트위터를 빼놓고는 미국인들의 일상을 이야기할 수 없을 정도다. 삼성전자 등 한국 기업은 물론 비영리기관들까지 트위터 홍보에 뛰어들고 있는 이유다.

 국내에서도 이 같은 흐름은 스마트폰 보급을 비롯한 모바일인터넷 사용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여서 가속화 될 것 같다. 다만, 미국과 달리 우리의 경우 꾸미고 폼나는 블로깅을 선호하는 문화적특징이 있어서 '트위터'를 비롯한 마이크로블로그가 얼마나 시장을 점유할 수 있을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대세인 것은 분명하다. 

참고로 제 트위터 계정은 https://twitter.com/massil77 

댓글(11) 트랙백(5)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